좌골신경통과 방사통




말초화: 디스크성 통증에서 좌골신경통이 심해짐

중심화: 좌골신경통이 줄고 디스크성 통증이 남음


좌골신경통이 시간에 따라서 변하는 양상.

처음에는 맨 오른쪽 그림처럼 허리 가운데가 아프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좌골신경통이 심해짐에 따라 통증이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 발목으로 내려간다. 좌골신경통에서 회복될 때는 반대 방향으로 변화를 보인다. 그러나 모든 좌골신경통에서 이런 양상이 관찰되는 것은 아

니다. 저작권 허가 Elsevier


천(千)의 얼굴 좌골신경통

디스크 탈출로 생긴 좌골신경통의 전형적인 양상은 허리에서 출발해 엉덩이와 허벅지를 지나 하퇴와 발로 쭉 연결되어 내려가는 뻗치는 듯한 통증이다. 뻗쳐가는 통증이라 방사통(放射痛)

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이런 전형적인 방사통(좌골신경통)보다.

비전형적 방사통(좌골신경통)이 훨씬 더 흔하기 때문에 진단이

쉽지 않다.

탈출된 디스크의 위치나 정도에 따라 좌골신경통의 양상이

다르다.

똑같은 위치, 비슷한 정도의 디스크 탈출이라도 사람마다.

얼굴이 다르게 생긴 것처럼 신경 배열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양상도 달라지는 경우가 많다.


진단을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은 같은 사람에게서도 시기에 따라 통증이 나타나는 부위가

달라진다. 디스크 탈출 초기에는 허리 가운데만 아프다가 차츰 시간이 지나면서 엉덩이 쪽이 아파지고 그다음 허벅지, 그 다음에는 하퇴로 통증이 내려가는 양상을 보이는 경우가 흔하다.


지독한방사통으로고생하다가다리통증이허리쪽으로 중심화되면서

찾아오는 뻣뻣함이 있다. 심하게 찢어진 디스크의 상처가 아물면서 흉터가 앉은 상태이다. 상처가 아물고 있는 디스크의 뻣뻣함이다.

피부에 생긴 상처가 아물면서 주변의 피부보다 더 두껍고 뻣뻣한 흉터가 생기는 것과 똑같은 이치다. 찢어진 디스크가 잘 낫고 있다는 참으로 반가운 현상이다.

고생 끝에 낙이 오는 상황이다.

탈출된 디스크 뿐만 아니라 디스크 내부 손상도 낫는 과정에서 허리가 뻣뻣한 현상이 오지만 손상의 크기가 작아 흉터도 작으므로 뻣뻣한 정도가 탈출보다는 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