깁스를 빨리 버려야 치료 기간 단축된다. 바코패드가 치료와 재활을 앞당겨 줍니다.

2019년 1월 31일 목요일(HealthDay News) -- 3주간 깁스 또는 부목을 하는 것이 일반적인 6주와 같이 발목 골절 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다고 새로운 연구는 밝히고 있다. 6주 동안 깁스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치료이지만, 뻣뻣함, 피부 손상 및 혈관 차단과 같은 장기간의 고정화와 관련된 위험이 있다. 핀란드 연구자들은 3주간의 치료가 6주만큼 효과가 있는지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이들의 연구에는 수술을 필요로 하지 않는 일반적인 안정성 골절 유형을 가진 16세 이상의 247명의 환자들이 참여했다. 84명의 환자들이 6주 동안 깁스를 했으며, 83명은 깁스를 하고 3주를 보냈고, 80명은 발목에 부목을 대고 3주를 보냈다. 이들은 골절 후 6주, 12주, 52주에 평가를 받았다. 1월 23일 BMJ 학회지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3주간 깁스나 부목을 했던 사람들의 치유 과정이 6주간 깁스를 했던 사람들만큼 성공적이었고, 치료 기간이 더 짧아도 아무런 추가 손상도 입지 않았다. 또한, 3주 동안 부목을 댄 사람들은 6주 동안 깁스를 한 참가자들보다 발목 유연성이 약간 더 좋았다. 핀란드, 오울루 대학 병원(Oulu University Hospital)의 Tero Kortekangas 박사가 이끄는 연구자들은 환자의 차이를 고려한 후 결과가 비슷했다고 말했다. 그의 팀은 안정성 골절을 확인하기 위해 외부 회전(ER) 스트레스 검사를 적용했다. 이 검사는 모든 병원에서 사용되지는 않지만, 저자들은 연구 결과가 "ER 스트레스 검사의 폭 넓은 적용을 위한 유력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학회지 보도 자료에서 말했다. 이들은 안정성 발목 골절은 수술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더 단기적이고 편리한 치료가 성공적인 치유를 제공할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추가 정보 미국 정형 외과 학회(American Academy of Orthopaedic Surgeons)에서 발목 골절에 대한 추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www.vacomed.net



추천 게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