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골절 예방 시스템 구축해야

척추(또는 '등뼈') 골절은 가장 일반적인 골다공증성 골절이다.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골절이 22초마다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척추 골절이 통증과 장기적인 장애의 주요 원인이지만, 척추 골절의 70%는 아직 임상적 관심을 받지 못하는 추세다. 국제골다공증재단(International Osteoporosis Foundation, IOF)은 이달 20일의 ‘세계 골다공증의 날(World Osteoporosis Day)’[http://www.worldosteoporosisday.org/ ]을 기념하기 위해

성인에게 발생 가능한 척추 골절의 세 가지 증상, 즉 ‘갑작스러운 심한 허리 통증’, ‘3cm(1인치) 이상의 신장 감소’, ‘구부정한 등’을 경계하라고 촉구한다.

IOF 회장 Cyrus Cooper 교수는 “갑작스럽게 허리 통증이 발생한 환자에게 단순히 진통제만 처방하고, 근본적인 원인은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치료도 하지 않는다”라며 “예방 조치가 없다면,


한 번의 척추 골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