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골절의 원인과 증상, 치료법

허리골절, 척추압박골절 치료시간 얼마나 걸릴까요?


대부분은 2~3개월이지만 평소 허리가 안좋으셨거나 다른 질병이 동반되는 경우 4~12개월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교통사고, 2~3층에서의 낙상사고  등을 제외한 허리골절의 대부분은 골다공증 때문입니다.

''넘어져서 골절됐어요!'' 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넘어졌다고 골절되지는 않습니다. 그만큼 뼈는 단단합니다. 그런데 점차 나이가 들어 뼈의 골밀도가 떨어지고 점차 뼈의 단단함이 약해지고 이때 미끄러져서 넘어지거나 하면 골절이 발생하게 되는겁니다.

허리골절은 척추압박골절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처음에는 극심한 통증으로 일어나기도 힘들정도로 아프지만, 2~3주 정도 침상안정을 취하면 통증이 점차 감소됩니다. 병원에 입원하는 분도 계시지만... 집에서 침대에서 안정을 취합니다. 물론 통증약, 진통제 주사 등을 병원에서 처방 받게 됩니다. 침대를 사용하는 이유는 일어나고 눕기가 침대사용이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2~3주 지나도 통증이 계속될 수도 있기 때문에

2,3주 더 4~6주정도 기다리고 인내하셔야 합니다.

성급한 마음에 골시멘트 시술을 선택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의료지식이 없는 일반인들이 병원에서 골시멘트를 권하면 의심없이 받아들이고 골시멘트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골시멘트가 최선, 최상의 치료가 아닙니다.

골시멘트가 통증감소에는 도움이 됩니다만 통증감소가 되었다고 치료가 된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2차골절 가능성이 커집니다.

환자들은 통증이 감소되니까 예전처럼 거동과 행동을 하다가 무리를 하게되고 2차골절이 발생됩니다.


2차골절 가능성이 80%가 넘는다고 합니다.

차라리 아프고 힘들더라도 인식을 하고 조심하면서 생활하게 되면 2차골절을 좀 더 예방할 수가 있습니다.

골다공증이 쉽게 낫는병이 아닙니다. 암치료만큼 어렵다고 생각하셔야 합니다.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인지지하셔야 됩니다.

허리골절 후 2~3주 정도 지나면서 통증도 감소하고 점차 가벼운 거동이 가능해지는 분들은 그래도 양호한 편이며 심하지 않는 정도이고

2~3주가 지났음에도 여전히 아프고 거동이 전혀 불가능하다면 일단은 2,3주 정도 더 기다려 볼 필요가 있습니다. 최소 6주정도는 보존적치료를 해보시고 이 후 차도가 없다면 ... 골시멘트를 고려해보시되 항상 골시멘트가 최선의 치료는 아님을 명심하십시요!

대부분은 2~3주 내지는 심하다고 해도 5~6주 정도 지나면 서서히 좋아집니다.


시간이 약입니다. 3~4개월 지나고 서서히 좋아지신 분도 있습니다. 그동안 거동과 활동의 제약으로 살도 많이 빠지고 근육손실도 심해지고 마음도 많이 힘드시겠지만 의지로 극복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인내하셔야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