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에 깁스를 할까?

골절치료는 깁스를 합니다. 골절된 뼈를 고정시켜 안정화를 주기 위함입니다. 보통 1개월~2개월 정도 시간이 필요합니다. 손골절, 다리골절은 불편하긴 하지만 견딜만 합니다. 24시간, 2~3개월 가능합니다. 척추압박골절 후 척추보조기를 24시간 하루종일, 누워서도 착용하는 것이 맞는 것일까요? ​ 역으로 질문해 보겠습니다. 그게 가능할까요? ​ ​ 척추압박골절은 어떨까요? 척추에 깁스를 한 사람을 본 적이 있으신가요? 아마 없을 겁니다. 70.80~ 100년 전이라면 ... 척추에 깁스를 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40~50여 년 전부터는 플라스틱 재질의 TLSO 척추보조기를 사용해 왔습니다. 몸통을 압박하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몸통을 압박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겪어보신다면... 척추압박골절 직후 통증이 극심한 1~2주 정도는 TLSO척추보조기가 압박력이 좋기 때문에 더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척추압박골절은 치료기간이 오래걸리고 더구나 골다공증이 있는 50,60 중년세대부터 70,80,90대 고령세대들은 최소 3~4개월의 치료기간이 필요하고 골다공증은 2차, 3차골절이 동반되기 때문에 1~2년 이상 예방을 위해 장기적으로 보조기 착용을 하시는 게 좋습니다. 그래서 스피노메드가 가장 이상적이며 합리적인 척추보조기입니다.


​ 척추보조기는 24시간 하루종일 3개월 또는 그 이상 장기간의 착용이 거의 불가능합니다. 또한 그럴 필요도 없습니다. 왜냐햐면 척추보조기는 누워있거나 잠을 잘때는 척추의 움직임이 최소화 되기 때문에 착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척추압박골절 후 침상안정을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