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압박골절 반드시 척추보조기가 필요한가요?

척추압박골절 후 보조기가 필요한가요?

네. 반드시 꼭 필수입니다.


손골절이나 발골절이 되면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이 엑스레이를 찍고 골절확인이 되면

깁스를 합니다. 골절부위를 고정시켜 안정화시켜야 하기 때문입니다.

척추압박골절도마찬가지입니다.

보조기라고 말하는데 사실은 척추깁스입니다.


척추압박골절은 우선 2~3 주 정도 (심한 경우는 4~5주 정도)

침상안정을 하게 됩니다.

침상안정이라함은 가급적 절대적으로 척추의 움직임을 제한하고

누워서 지내는 것을 말합니다.

반듯하게 누워서 2~3주 지내면 극심했던 통증이 서서히 가라앉고 가벼운 활동, 화장실 정도는 혼자서 갈 수 있을 정도가 되면 그 때 보조기를 구매하시면 됩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입원을 하자마자 병원에서 TLSO보조기를 권유받고

바로 구매하셨다는 말씀을 하시는데...

뭔가 기분이 좋지않았고...

강매 당한 기분이라고 호소하십니다.

선택의 여지도 없이 보조기업체에서 사람이 나와서

보조기 맞춰야한다며 사이즈를 재고

하루이틀만에 보조기를 채워줬다고 말씀하십니다.


? 왜?


어차피 척추보조기는 침상안정을 하는 동안에는

거의 누워서 지내기때문에

거의 필요없습니다.


골절의 치료기간은 최소 8주이지만 그렇다고해서 8주동안

누워지낼 수가 없습니다.(너무 오랜기간동안 누워지내면 근육이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2~3주 후 일상생활로의 복귀할 때 쯤 척추보조기를 구매하시면 됩니다.

너무 급하게 구매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스피노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