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노메드

척추골절, 허리골절 후유증은 척추를 꼿꼿이 받혀주는 근육이 약해지고 척추의 과도한 긴장으로 근육이 딱딱해지며 수축이 일어나 짫아져 허리를 예전처럼 바르게 펴질 못하게 되어 꼬부랑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누워있을 때는 똑바로 누울 수 있는데 앉거나 일어서면 굽어지는 겁니다. 이러한 분들은 다행히 아직은 척추뼈의 굽음은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이 장기화되면 척추뼈마저 완전히 굽어지게 되고 똑바로 누울 수 없는 상태가 됩니다. 스피노메드가 부족한 척추의 힘을 받혀주고 그로인한 척추근육의 피로감을 덜어주고 활동력과 운동력을 증가시켜 줌으로써 바이오피드백에 의해 척추의 올바른 자세를 유도시켜 점차 척추근육을 증강시켜 주며 올바르게 유지시켜 줍니다. 척추가 약해지는 것 아니냐? 고 걱정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요! 전혀 아닙니다. 척추를 올바로 운동하도록 유도해주기 때문에 척추근육들이 증강이 됩니다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의 치료 골절 치료는 가장 중요한 것이 고정시켜 안정화시키고 시간을 기다려야 합니다. 결국 시간이 약입니다. 손, 다리 골절의 경우라면 (골다공증이 없다면) 보통 깁스를 1~ 2개월 정도 하고 있으면 자연치유 됩니다. (허리골절, 흉추골절), 척추압박골절의 일반적 치료 역시 골다공증이 없는 경우, 허리, 척추를 안정화시켜 주면 2~3개월이면 자연치료가 됩니다. 척추, 허리는 척추뼈의 흉추뼈12개와 요추뼈 5개, 총17개의 뼈의 분절로 이루어있어 전후좌우 유연성이 가장 많이 요구되어지기 때문에 팔, 다리처럼 쉽게 깁스를 하여 고정시키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더구나 활동이 많이 제한되기 때문에 팔, 다리 보다 더 어려움이 많습니다. 이러한데... 골다공증이 있는 경우는 어떨까요? 골다공증성 허리,척추압박골절은 2~3개월 치료 중에도 추가골절, 재골절과 인접부위의 2차 골절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매우 조심하고 경계하고 방심은 금물입니다. 설령 2~3개월 시간이 지나고 회복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인접부위 뼈의 추가골절, 2차골절 가능성은 여전히 매우 높습니다. 결코 치료가 되었다라고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치료가 된 것으로 생각하고 ... 방심하고 있다가 2차 골절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장기적으로 1~3년 이상, 아니 평생 조심해야 합니다. 완치가 불가능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런데 병원에서의 치료는 접근 방식 자체가 너무 단기적으로 2,3개월 임시방편으로 행해지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골시멘트를 너무 쉽게 권하고 골시멘트 후에는 빨리 퇴원을 종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솔직히 (비판적으로 말씀드리면) 빨리 돈벌고 퇴원시키는 것이 목적이 아니겠습니까! 결코 골시멘트가 올바른 치료법이 아닙니다. 치료접근방식을 장기적으로 대처해야 합니다. 스피노메드만이 정답입니다. 장기적으로 스피노메드를 착용하시고 식습관과 2차골절 예방, 자연치료를 위한 접근방식을 바뀌어야 합니다. 매우 중요합니다. 골다공증성 척추압박골절은 완치되지 않습니다. 방심하지 말고 평생 조심하고 관리해야 합니다.

처음 스피노메드를 만났을 때,

지금으로부터 8년 전입니다.

유럽업체들이 한국에 1년에 한 번, 삼성동에 있는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의료 전시회를 합니다. 보통 30여개 업체가 출품합니다. 

의료 전시회를 유럽 상공회의소에서 수출길을 열어주기 위해서 후원을 해 주는 행사입니다.

제가 방문하려던 업체는 원래 영국 바이오 업체였고 미팅 예약이 되어 있었습니다.

관심있게 보던 제품이 있어서 정보를 얻고 영업판매권을 얻을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예정대로 미팅을 마치고 나오는 찰나, 눈에 띄는 제품이 있었습니다.

바로 "스피노메드"였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카달로그와 담당자 명함을 받고 회사로 복귀하였습니다. 

그 후 책상에 놓여있는 스피노메드의 브로셔를 바라보니 뭔가 있겠구나! 하는 예감으로 점점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스피노메드를 제조하는 독일"메디"라는 회사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살펴보았습니다.

제품도 다양하고 아뭏든 제품들이 좋아보이고 

꽤 큰 회사 같았습니다.

우선 저는 스피노메드 외에 다른 제품들은